로고

울진군, 원자력 활용 그린수소 시장 선점 나선다

l 경북도 K-원자력 추진전략 핵심분야로 낙점

김영규PD | 기사입력 2021/09/02 [12:57]
UJTV NEWS > 경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울진군, 원자력 활용 그린수소 시장 선점 나선다
l 경북도 K-원자력 추진전략 핵심분야로 낙점
 
김영규PD   기사입력  2021/09/02 [12:57]

 울진군(군수 전찬걸)이 원자력 활용 그린수소 시장을 선점하고 대규모 그린수소 생산․실증단지 조성에 박차를 가한다.

 

 1일 경주 HICO에서 개최된 ‘글로벌 혁신 원자력 허브 구축 자문회의’에서 경북도는 K-원자력 추진전략을 발표하고 핵심 분야로 SMR특화 국가산단(경주)과 함께 울진 그린수소 특화 국가산단 조성을 낙점했다. 

 

 

 이날 회의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 전찬걸 울진군수,주낙영 경주시장, 김무환 포스텍 총장, 장순흥 한동대 총장, 박원석 한국원자력연구원장, 유성 포항산업과학연구원장 등이 참석했다.

 

 

 군은‘19년부터 원자력 전기와 열에너지를 활용한 「대규모 그린수소 생산·실증단지 조성사업」 을 추진하여 기본계획 수립, 입지분석을 완료하였으며, 현재 추진 중인 사전 예비타당성조사 연구용역을 ‘21. 12월까지 완료하여‘22년 상반기에 산업부와 과기부에 제출 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지난 6월 경북도․포스텍․포항산업과학연구원․포스코․현대ENG․한국원자력연구원등 7개 기관과 「원자력 활용 그린수소생산 기술개발」 MOU를 체결하여 산․학․연과 함께 밸류체인을 구축했다.

 

 세계적으로 기후위기에 따른 탄소중립 및 EU 탄소국경세를 도입,  국내적으로 정부 수소경제 천명 및 연간 526만톤 수소 생산 로드맵, 지역적으로 최대 수요처가 될 포스코의 수소환원제철 도입 등 그린수소는 확실한 미래 먹거리 산업이 될 전망이다.

 

 전찬걸 울진군수는 “정부 및 민간 신산업 에너지전환 흐름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온 결과 환동해 그린수소 시장을 선점할 수 있게 됐다”며“울진군에서 값싸고 깨끗한 그린수소를 대량 생산하여 지역 신산업을육성하고 세계적 기후위기 대응과 국가 탄소중립 실현에도 기여할 것이다”고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9/02 [12:57]   ⓒ 울진방송
 
  • 도배방지 이미지